이 작업은 프로젝트 기획자인 김해심 선생님으로부터 일 년 간 노모와 함께 농사지은 이야기를 듣고 난 후, 햇빛을 가린다는 의미의 차양(遮陽)이라는 단어 대신 밭을 빌려(借), 식물을 기르니(養), 마음이 고요하다(莫)는 의미의 '차양막(借養莫)'이라고 새긴 현판을 달고 한국의 전통 정자의 형태를 차용하여 한쪽 면 지붕의 그림자를 낮추어 정자 안에 빛이 들지 않도록 설치한 것이다.

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-

This project was related to Heashim Kim's experience which she cultivated soil with her mother. In stead of using the meaning of block the sun(遮陽), three chinese words combined <rent earth-(借), grow plant (養), have peaceful mind(莫)>. The plaque was trying to imitate Korean traditional arbour. 




https://www.neolook.com/archives/20150413j

Posted by ars2008 트랙백 0 : 댓글 0